我們翻譯全球之聲的訊息,讓全世界可以聽見我們的聲音。

閱讀更多 語言翻譯  »

南韓:部落客不是記者

5月19日,韓國主要入口網站之一宣佈進入部落格新聞學的新階段。於去年十一月開張的Daum部落格新聞, 一如其他入口網站在自己站內挑選部落客記者,並展示來自部落客記者的新聞。部落客一度難以依照主題尋找其他部落客的文章和其他具有品質的文章。為了突破這個困境,Daum的 新作法是加入其他入口網站的部落格新聞,在以超連結直接連向上述部落格之餘,也使用引用(trackback)與RSS系統。他們也承諾找來更多活躍的部 落格記者,如影像記者。這個訊息被發布後,有些部落客對此感到高興,有些則否,也有些部落客關注他們的身分與部落格的功能。

philomedia在看完其他部落客的關注之後,寫了一篇文章:

블로거는 기자가 아니다. 나는 ‘블로거는 기자가 돼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블로거는 ‘취재’를 해서도 안된다고 생각한다. (물론 전업기자가 쓰는 블로그나, 전업은 아니더라도 글쓰는 일을 직업의 일부로 삼는 사람들이 쓰는 블로그는 예외다. 그것은 개인 블로그에서 ‘발생한 뉴스’가 아니라, 직업기자가 블로그에 ‘쓴 뉴스’다.) 내가 잘못 생각하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블로거와 기자의 가장 큰 차이는 ‘취재’를 하느냐 하지 않느냐에 있다고 본다. ‘취재’라는 것은 내 이야기가 아니라 남의 이야기를 간접경험하는 일이고 ‘기사’는 이런 취재를 바탕으로 또다른 제3자(대중)에게 남의 이야기를 알려주는 일이다. 취재의 넓이와 깊이, 기사의 문장력과 매체력에 따라 그 기사가 좋은 기사, 훌륭한 기사가 될 수 있을지 몰라도 취재해서 쓴 이야기는 어디까지나 남의 이야기를 간접경험한 이야기일 뿐이다.

部落客不是記者,我認為「部落客不應該是記者」,因此,部落客也不應該「蒐集新聞」(但專業記者或作家的部落格是例外,因為他們 的文章並非在個人部落格所呈現的新聞,而是以專業手法創作出來的文章),我的想法可能是錯的,然而我真的認為部落客與記者之間一個很大的差異,就是他們是 否有「蒐集新聞」,「蒐集新聞」不只是談論我的報導,同時也要經歷他人的報導,一篇「文章」能讓人們瞭解那些報導,不論該文章是好或壞,「蒐集新聞」與寫 作技巧的深度、以及媒體的力量都會產生影響。

반면 블로그는 내 이야기다. ‘내 이야기’가 일반적으로는 받아들여지지 않는 엉뚱한 이야기일수도 있고, 일반화할 수 없는 특이한 이야기일 수도 있으나 그것은 엄연한 팩트(fact)를 바탕으로 한다. 팩트를 가진 사람이 본인의 입으로(제3자의 입을 빌리지 않고) 스스로 퍼블리싱하는 게 블로그이다.코끼리를 본 적은 없으나 코끼리를 많이 본, 전문적으로 본 사람을 취재하여 코끼리를 그린 그림이 기사라고 한다면 코끼리를 전체적으로 보지는 못했으나, 코끼리 다리 만진 사람이 올린 팩트, 코 만진 사람이 올린 팩트, 꼬리 만진 사람이 올린 팩트, 그러다가 코끼리를 전부 다 본 사람이 올린 팩트들이 모두 모여서 거대한 진실을 만들어 나가는 게 블로고스피어라고 나는 생각한다.

另一方面,部落格文章多是關於他們自己的故事,雖然「我的故事」能被認為是不合理、或無關公眾的內容,不過這些故事都基於事實, 這個事實被出版在個人部落格上,換句話說,當一個從未見過與大象的人,訪問一個看過大象很多次的專家,這就是一篇報導。另一方面,一個人摸到大象的腿是事 實、一個人摸到大象的鼻子是事實、一個人摸到大象的尾巴是事實、一個人看到大象也是事實…將這些事實集合起來,這就是部落圈的工作:集結眾多事實,並產生 一個有概觀性的事實。

블로거는 기자 흉내도 내서는 안된다. 블로그가 대안 미디어로 기대를 모으고, 많은 사람들이 블로고스피어의 발전을 바라는 것은 그동안 제도권 언론이 전해주는 간접적 사실에 의존하여 세상을 바라보던 것을 이제 팩트를 가진 사람들이 모여 진실을 공유할 수 있게 될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따라서 블로그는 자신이 본 것만 말하고 경험한 것만 써야 한다. 어줍잖게 기자 흉내를 내서는 안된다. 자신이 본 몇 개의 팩트를 바탕으로 억지로 일반화시키는 제도권 언론의 잘못된 전철을 답습해서도 안된다. 괜히 블로그뉴스, 블로그기자단 이라는 단어에 현혹돼서 기사를 쓰기 위해 본업을 제쳐두고 기사꺼리 찾으러 돌아다니거나, 없는 사실을 과장해서 이야기하거나, 하지도 않은 가공의 인터뷰를 적거나 하는 일은 정말 해서는 안되는 일이다.

部落客甚至不該模仿記者,部落格是另類媒介,人們之所以會對部落圈的發展充滿期待,正是因為他們不必再依賴任何保守媒體給他們的 事實,他們能和擁有不同事實的人互相分享真相。因此,部落客應該寫出他們所見、所經驗到的事物,他們不該試著成為記者,他們不該依循保守媒體習於行走的路 徑,保守媒體往往陳述出比他們所見還要更多的東西。雖受「部落客新聞」與「部落客記者團隊」等漂亮言詞的慫恿,但部落客不需要為了寫出一篇文章而找尋寫作 材料,也不須作出無關事實的誇大故事,更不必自己憑空想像出一場訪談來寫文章。

그냥 자신의 생업에, 일상에 충실하게 살다가 남들과 꼭 공유하고 싶은 팩트가 발생했을 때 한 번씩 블로그에 글을 올리면 그만인 것이다. 좀더 적극적으로 나간다면 미디어다음의 이슈트랙백 같은 코너에 자신이 가장 잘 알고 있는 문제에 대한 이슈가 올라왔다면 트랙백으로 글을 올려주는 정도면 더 할 나위가 없을 것이다. 그러나 미디어다음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 며칠 보지는 않았지만 미디어다음의 블로거뉴스를 보면 순수한 의미의 블로거들을 육성하기보다는 ‘프리랜서 기자’를 육성하고자 하는 것처럼 보인다. 미디어다음이 막강한 트래픽(독자수)을 무기로 다음의 우산 아래 들어오는 프리랜서 기자를 양산하고, 이를 바탕으로 그동안의 편집권력에서 더 나아가 콘텐츠에 있어서까지 기성언론과 맞상대하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 이는 블로고스피어에 좋은 일일까? 설사 그것이 다음의 기획의도가 아니라고 하더라도 그런 식으로 흘러갈 공산이 다분하다. 그것은 기성언론사보다 훨씬 많은 독자수를 보유하고 있는 포털사이트가 블로거에게 ‘기자’라는 타이틀을 부여하고, 보상체계를 갖추고, 우수한(?)블로거에게는 편집권력을 부여함으로써 이미 시작된 것이나 마찬가지다.

部落客只須過著自己的生活,當你想與其他人分享一件事,只要發表一篇文章;如果你想更為活躍,請使用「議題引用」(issue trackback);如果你十分通曉一個議題的來龍去脈,你便能對此寫出一篇文章。然而,這似乎不是Daum這個入口網站的意圖,Daum可能比較希望 培養「自由記者」(freelance reporters)而非部落客,這對部落圈而言,真的是件好事嗎?或許這並非這些入口網站的目標,但卻有可能導致這個結果。現在入口網站的讀者比傳統媒 體還多,他們賦予部落客們「記者」的頭銜,並支付他們津貼,其中表現出色(?)的部落客甚至擁有編輯的特權。

在Philomedia的部落格上,Nova也同意他的論點。

저 역시 블로거는 자신의 이야기를 하는 것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취재라는 형태를 통하지 않고, 개인의 이야기가 직접 전달되는 구조라는 점에서 RSS 신디케이션과 블로그스피어의 역할에 큰 기대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런 생각 때문인지 미디어다음이 말하는 프로블로거, 블로거기자, 기사라는 용어가 마음에 들지 않는 점도 있습니다.

我也認為部落客只需要談論他們自己的故事,不須為了寫出一篇文章而蒐集新聞,我之所以會期待部落圈與RSS聚合的角色,是因透過它們,部落客的故事能直接散佈出去,因而我很難接受如專業部落客、部落客記者、部落客文章等Media Daum常使用的用語。

另一方面,Sepial也提出不同意見。

소속이 없다는 점은 담당 데스크의 압력때문에 소신을 꺾을 일이 없고, 블로거이기 때문에(그야말로 뉴스 생산자이자 소비자니까…) 보다 독자와 가까운 글을 쓸 수 있으며, 아무래도 기자보다야 청탁으로부터 자유롭지 않은가 싶습니다… 틀에 박히고 위에서 내려오는 기사가 아닌 기사를 읽을 수 있어서 저는 블로거뉴스도 나름 좋아합니다.

因為不附屬於任何公司或團體,部落客能自己書寫自己所相信的東西,(同時身兼新聞產製者與消費者的角色),他們能寫更貼近讀者的文章,也因為他們不像記者一般會收到各種贈品,他們更為自由…加上部落客的文章格式並非典型的新聞公式,所以我喜歡閱讀部落客的文章。

展開對話

作者請 登入 »

須知

  • 留言請互相尊重. 內含仇恨、猥褻與人身攻擊之言論恕無法留言於此.